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Recently Updated

1 폴 매카시, 베니스 Fondazione Giorgio Cini에서 2인전 참여
 

C.S.S.C. Coach Stage Stage Coach VR experiment Mary and Eve, 2017

전시작가: Paul McCarthy
전시제목: New Media (Virtual Reality Art)
전시기간: 2017년 5월 17일 ㅡ 2017년 8월 17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Fondazione Giorgio Cini
웹사이트: http://www.cini.it/en/events/faurschou-foundation-venice

폴 매카시는 Faurschou Foundation이 제 57회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에 맞춰 이탈리아 베니스의 폰다치오네 조르지오 치니(Fondazione Giorgio Cini)에서 5월 17일부터 8월 17일까지 개최되는 선보이는 세 개의 전시 중 하나인 2인전 《New Media (Virtual Reality Art)》에 참가한다. 크리스찬 레메르츠(Christian Lemmerz)와 함께 참가하여 가상 현실(Virtual Reality)이 어떻게 빠른 시간 안에 일상 속에 자리잡았는지를 살펴보는 이번 전시에 폴 매카시는 VR을 활용하여 작업을 해 온 선구자로서 VR 개발자들과 작가들을 연결해주는 플랫폼인 코라 컨펨포러리(Khora Contemporary)와 협업을 통해 제작한 신작 <C.S.S.C. Coach Stage Stage Coach VR experiment Mary and Eve>(2017)을 선보인다. 이 VR 작업은 관객들을 여성의 모습을 띤 형태들이 뒤엉켜 서로 언어적, 신체적 폭력을 가하는 가상의 방 안으로 인도함으로써 정신적 감상과 신체적 경험이 합일되는 경험을 제공한다.

Paul McCarthy is featured in New Media (Virtual Reality Art), a two-man exhibition presented by Faurschou Foundation at the Fondazione Giorgio Cini in Venice, Italy, from May 17 to August 17, 2017. This is one of three exhibitions organized by Faurschou Foundation that will coincide with the 57th Venice Biennale 2017. Exhibiting new media works by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Paul McCarthy and Christian Lemmerz, the two-man show will reflect on how virtual reality (hereafter VR) has made a successful entry onto the global market at an unusually fast pace. McCarthy—one of the foremost VR pioneers—has collaborated with Khora Contemporary—a platform bridging artists and VR developers—to produce an astonishing new media work titled C.S.S.C. Coach Stage Stage Coach VR experiment Mary and Eve (2017). This work places the unsuspecting audience in a dizzying room where female figures verbally and physically abuse each other, providing new scenarios where the psychological and physical spheres overlap.

[Source from the Fondazione Giorgio Cini website]

 
 
2 Julian Opie,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기간 중 San Clemente Palace Kempinski에서 그룹전 <This is not the reality – what kind of reality?>에 참여

Julian Opie. Towers. 2. 2017. Paint on Wood. Installation view. San Clemente, Venice

전시작가: Julian Opie
전시제목: This is not the reality – what kind of reality?
전시기간: 2017년 5월 10일 ㅡ 2017년 11월 5일
전시기관: San Clemente Palace Kempinski, 베니스, 이탈리아
웹사이트: http://www.editionartco.com/fileadmin/PressReleaseSC17.pdf
 
국제갤러리의 줄리안 오피는2017년 5월 10일부터 11월 5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산 클레멘테 팰리스 켐핀스키 호텔(San Clemente Palace Kempinski)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is is not the reality - what kind of reality?>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제57회 베니스 비엔날레와 같은 기간에 열리며, 산 클레멘테 섬에 위치한 리조트 호텔 산 클레멘테 팰리스 켐핀스키에서 개최된다. 본 전시에서는 현실의 한계점에 질문을 던지며 현실의 가상과 망상 사이의 대비를 탐구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여섯 명의 작가들은 유리, 거울, 빛과 같은 매체를 활용해 현실을 반영한 다양한 작품들을 산 클레멘테라는 독특한 장소에서 선보인다. 줄리안 오피는 상하이 Fosun Foundation에서 선보였던 작품과 유사한 10미터 높이의 다섯개의 탑으로 이루어진 <Towers. 2.>(2017)와 LED 패널을 활용해 제작한 <Galloping Horse>(2012)를 전시한다. 

Julian Opie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This is not the reality – what kind of reality? at the San Clemente Palace Kempinski in Venice, Italy from May 10 to November 5, 2017. San Clemente Palace Kempinski is a resort hotel located in San Clemente, a private island in the Venetian Lagoon. Coinciding with the 57th Venice Biennale 2017 and taking place throughout San Clemente, this exhibition will question the threshold of reality as a physical state, as well as its contrast to the imaginary and delusional. Six international artists will present outdoor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which use glass, mirrors, and light as their primary media, providing a reflection of reality on this unique island. Julian Opie will exhibit Towers. 2. (2017), a group of five 10-meter high towers similar to those currently on view in Shanghai at Fosun Foundation, and the LED monolith Galloping Horse (2012).



[Source from the Edition artCo Press Release]
 
 
3 김수자, 아니쉬 카푸어, 베니스 Palazzo Fortuny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Kimsooja molding clay balls at the Palazzo Fortuny for Archive of Mind.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Anish Kapoor
전시제목: Intuition
전시기간: 2017년 5월 13일 – 2017년 11월 26일
주최기관: Palazzo Fortuny, Venice, Italy
웹사이트: http://fortuny.visitmuve.it/en/mostre-en/mostre-in-corso-en/intuition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2017년 5월 13일부터 11월 26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Palazzo Fortuny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Intuition>에 참여한다. 베니스 비엔날레와 같은 기간 동안 열리는 이번 전시는 악셀&마이 벨부르트 재단(Axel & May Vervoordt Foundation)과 베네치아 박물관재단(Musei Civici di Venezia)의 협업 하에 성사된다. 벨부르트 재단은 2007년 《Artempo》전을 시작으로 2년마다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동안 팔라조 포르투니에서 그룹전을 개최해왔으며, 올해 제 6회이자 마지막으로 《Intuition》을 개최된다. 고대의 토테미즘, 샤머니즘 의식에 활용된 도구들, 신의 계시를 받는 모습들을 표현한 종교 도상학부터 바실리 칸딘스키, 파울 클레의 추상 작품, 귄터 우커, 루치오 폰타나, 요셉 보이스의 플럭서스, 앙드레 브레통, 만 레이 등의 초현실주의 작품들, 그리고 정창섭,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아니쉬 카푸어 등의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이 망라되어 직관(intuition)이 문화와 세대, 지역을 따라 어떻게 형성되어왔는지를 살펴본다. 김수자는 지난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개인전 《마음의 기하학》에서 소개한 바 있는 수행적 설치작업 <마음의 기하학>을 클레이 워크숍 형태로 유럽에 처음 공개한다. 아니쉬 카푸어는 유리섬유로 만든 조각 <White Dark VIII>(2000)를 전시한다. 

Kimsooja and Anish Kapoor will participate in Intuition,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May 13 to November 26, 2017, at the Palazzo Fortuny in Venice, Italy. This exhibition has been organized by the Axel & May Vervoordt Foundation and the Fondazione Musei Civici di Venezia to coincide with the 57th Venice Biennale 2017. Since their inaugural Artempo exhibition in 2007, the Vervoordt Foundation has been exhibiting group shows every two years during the Venice Biennale period at Palazzo Fortuny. Intuition will be the sixth in a highly acclaimed series of exhibitions. Some of the earliest works on display in the exhibition will reveal the role of intuition in encouraging artists to connect the two worlds, first attempts by man to create an immediate link between the sky and the earth: from the erection of totems to shamanism and mystical ecstasy; and from religious iconography describing illuminations (Annunciation, Visitation, Pentecost…), to classical works capturing the divine revelation of dreams. Modern works by Vassily Kandinsky, Paul Klee, Gunther Uecker, Lucio Fontana, Josheph Beuys’ Fluxus, Andre Breton, Man Ray will be exhibited along with contemporary artists Chung Chang-Sup, Mariana Abramovic, and Anish Kapoor. Collectively, these works will explore how intuition has, in some fore, shaped art across geographies, cultures and generations. Kimsooja’s Archive of Mind (2016), a performative installation that was previously showcased in her solo exhibition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in 2016, i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Europe in the form of a clay workshop. Anish Kapoor will display his fiberglass sculpture White Disk VIII (2000).


[Source from the Vervoordt Foundation Press Release]
 
 
4 우고 론디노네, 폴 매카시, 베니스 비엔날레 기간 중 Glasstress 2017 참가

Ugo Rondinone, an ocean away / detail, 2017, glass, 12 elements, 15.5 x 16.5 x 5 cm each / variable dimensions (installation), Courtesy the artist and Berengo Studio, Photo credit: Francesco Allegretto 

전시작가: Ugo Rondinone, Paul McCarthy
전시제목: 제 5회 GLASSTRESS 2017
전시기간: 2017년 5월 11일 – 11월 26일
전시기관: 이탈리아 베니스 팔라초 프란체티 (Palazzo Franchetti), 무라노 베렌고 전시공간 (Berengo Exhibition Space)
웹사이트: www.glasstress.org
 
우고 론디노네와 폴 매카시는 2017년 5월 11일부터 11월 26일까지 베니스의 팔라초 프란체티 (Palazzo Franchetti)와 무라노에 위치한 베렝고 전시공간 (Berengo Exhibition Space)에서 개최되는 Glasstress 2017에 참가한다. 2009년 제53회 베니스비엔날레의 병행전시로 시작한 Glasstress 전시는 이후 4회 연속으로 베니스비엔날레의 공식 병행전시로 개최되어왔으며, 현대미술 작가들이 무라노의 베렌고 스튜디오 유리공예 장인들과 협업하여 전통적인 유리공예기술을 기반으로 제작한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세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40명의 작가들이 참가하는 제 5회 Glasstress 2017에는 아이웨이웨이, 랜덤 인터내셔널, 우고 론디노네, 폴 매카시 등 기존에 유리를 매체로 다루지 않았던 작가들이 처음으로 참가하면서 유리공예의 전통과 고정관념을 탈피한 독특한 작업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우고 론디노네는 신작 <an ocean away>(2017)를, 폴 매카시는 <Butt Plug (Prototypes)>(2017)를 선보인다.

Ugo Rondinone and Paul McCarthy are featured in Glasstress 2017 at the Palazzo Franchetti in Venice and Berengo Exhibition Space in Murano, Italy, from May 11 to November 26, 2017. Since its debut as a collateral event of the 53rd Venice Biennale in 2009, Glasstress has revived the traditional craft of Murano glassblowing by forging new alliances with internationally renowned artists and designers, and is an unparalleled platform showcasing groundbreaking new works in glass. The 5th iteration of Glasstress presents an impressive line-up of forty internationally recognized artists and collectives including Ai Weiwei, Random International, Ugo Rondinone, and Paul McCarthy. With little or no prior experience working with glass, these artists will introduce remarkable new works that defy the stereotypes associated with the medium. Ugo Rondinone and Paul McCarthy will introduce new works titled an ocean away (2017) and Butt Plug (Prototypes) (2017), respectively.


[Source from the Fondazione Berengo Press Release]
 
 
5 정연두, 미국 플로리다 Norton Museum of Art에서 개인전 개최

Still from Documentary Nostalgia (2007), video, 85 min. Courtesy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전시작가: 정연두
전시제목: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
전시기간: 2017년 5월 2일 ㅡ 2017년 8월 13일
토크일정: 2017년 6월 1일 목요일 오후 6시 30분
전시기관: Norton Museum of Art, Palm Beach, Florida
웹사이트: http://www.norton.org/index.cfm?fuseaction=exhibitions.details&content_id=3311
 
국제갤러리의 정연두는 2017년 5월 2일부터 8월 13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팜 비치에 위치한 노턴미술관 (Norton Museum of Art)에서 개인전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2007년에 제작한 비디오 작업 <Documentary Nostalgia>을 선보일 예정이다. 본 영상작업은 작가의 부모님 댁, 아버지가 운영하시던 약국과 같은 작가의 기억 속에 자리잡고 있는 장소들, 그리고 숲, 산꼭대기와 같이 누구에게나 친숙한 자연 광경을 담아냈다. 또한 이번 작품 속에는 작가의 어시스턴트들이 세트를 만드는 제작과정을 안무로 연출해 담아냈으며, 관객들이 평소 쉽게 접하지 못하는 영화 제작 과정의 배경을 소개하며 기억의 불안정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정연두는 6월 1일에 노턴 미술관에서 <Documentary Nostalgia>와 그 후로점차 확장되어 가는 그의 작업세계에 대해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Yeondoo Ju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Yeondoo Jung: Behind the Scenes at the Norton Museum of Art in Palm Beach, Florida, from May 2 to August 13, 2017. This exhibition features the large-scale projection of the artist’s 2007 video work, Documentary Nostalgia. The video depicts specific locations from the artist’s memories, including his parents’ home and father’s pharmacy, as well as archetypal scenes of nature such as a forest and mountaintop. By making the mechanics of the video visible (choreographed assistants construct sets before the viewer’s eyes) Jung offers a rare behind-the-scenes view of film production, while commenting on the precarious nature of memory. The artist will give a lecture at the museum on June 1 to discuss Documentary Nostalgia in relation to his growing body of work. 


[Source from the Norton Museum of Art website]
 
 
6 Kimsooja, Louise Bourgeois, 미국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참여

Kimsooja,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 16mm film transferred to HD Format, 29:31, 5.1 sound, Courtesy of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Kimsooja, Louise Bourgeois
전시제목: Thread Lines
전시기간: 2017년 4월 29일 ㅡ 2017년 8월 6일
주최기관: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Louisville, Kentucky, USA
웹사이트: http://www.kmacmuseum.org/thread-lines
 
국제갤러리의 김수자, 루이스 부르주아는 2017년 4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미국 켄터키 주 루이스빌 시의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Thread Lines>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바느질, 뜨개질, 그리고 직조로 제작된 작업을 통해 선의 표현적, 개념적 가능성을 조명하고 직물과 드로잉의 관련성을 강조하는 16명의 작가들을 선보인다. 작가들은 확립된 모더니즘의 체계를 뒤바꾸며 직물과 예술의 차별화를 이뤄낸 미술사적 인물들과, 그 개념을 기반으로 현재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로 이루어져 전 세대를 아우른다. 김수자는 바느질, 직조, 레이스 짜기와 같이 단순하고 수행적인 요소들과 자연, 건축, 농업, 그리고 젠더 관계를 병치하여 인류학적 연구를 연상시키면서 비서사적인 시각시 (visual poem)인 <Thread Routes – Chapter I (2010)>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기념비적인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실을 짜는 전통적이고 근원적인 행위와 순수한 공예품 형태를 대비시킴으로써 직물을 직조하고, 짜고, 풀어내는 인류 공통의 기본적인 행위의 근원을 탐구해 온 작가의 인류학적 연구의 성과를 보여준다.

Kimsooja and Louise Bourgeois will participate in Thread Lines, a group exhibition taking place from April 29 to August 6, 2017, at the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in Louisville, Kentucky, USA. This group show feature sixteen artists who engage in sewing, knitting, and weaving, resulting in a comprehensive exhibition that activates the expressive and conceptual potential of line and illuminates affinities between the mediums of textile and drawing. Multi-generational in scope, Thread Lines brings together those pioneers who—challenging entrenched modernist hierarchies—first unraveled the distinction between textile and art alongside a new wave of contemporary practitioners who have inherited and expanded upon their groundbreaking approach. Kimsooja will feature Thread Routes – Chapter 1 (2010), which juxtaposes performative elements of textile culture with parallel structures in nature, architecture, agriculture, and gender relationships. It is conceived as a non-narrative visual poem and a visual anthropology. These bold monumental forms contrast with the primordial act of weaving and the pure forms of traditional crafts, framing the artist’s intensive anthropological survey of the birth of gestures that weave, wrap, and unwrap the fabric of the world.


[Source from Kentucky Museum of Art and Craft website]
 
 
7 Anish Kapoor, 뉴욕 Brooklyn Bridge Park에 작품 설치

Anish Kapoor’s Descension. Photo courtesy of Public Art Fund.

전시작가: Anish Kapoor
전시날짜: 2017년 5월 3일 – 2017년 9월 10일
주최기관: Public Art Fund, Brooklyn Bridge Park
Website: http://www.brooklynbridgepark.org/press/anish-kapoor-descension
 
국제갤러리 아니쉬 카푸어의 대형설치작업 <Descension>이 2017년 5월 3일부터 9월 10일까지 뉴욕 브루클린브릿지 공원 (Brooklyn Bridge Park)에 설치된다. 본 작품은 본래 인도의 코치-무지리스 비엔날레 (Kochi-Muziris Biennale 2014 – 2015) 참여를 위해 구상한 소형 작업이었으나, 이후 베르사유에서 개최한 개인전 (2015)에서 선보이기 위해 큰 사이즈로 다시 재 구상 되어 야외에 설치된 바 있다. 이번 작품 설치는 뉴욕의 공공미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Public Art Fund의 주최로 이루어진 것으로, <Descension>이 미국 관객들에게 처음 선보여지는 뜻 깊은 기회가 될 예정이다. 공원 내 부두1 (Pier 1)에 설치된 <Descension>은 지름이 약 8미터에 달하는 대형 작업으로, 검정색의 천연염료를 넣은 물이 소용돌이 치는 다이나믹한 네거티브 스페이스를 연출해 보여준다. 카푸어는 물질과 사물의 본래 성질을 전환함으로써 자연, 풍경, 그리고 미술의 경계를 희미하게 만들며, 관객들로 하여금 새로운 시각으로 공간을 바라보도록 유도한다. 

Anish Kapoor’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Descension is on view from May 3 to September 10, 2017, at the Brooklyn Bridge Park in New York. First envisioned as a smaller work for India’s Kochi-Muziris Biennale (2014 – 2015), Descension was later re-imagined as a large-scale outdoor piece for Kapoor’s solo exhibition at Versailles (2015). Organized by Public Art Fund, a nonprofit arts organization dedicated to presenting public art in New York, this event marks the first time that Descension is presented in North America. Sited at Pier 1 in Brooklyn Bridge Park, the installation is almost 8-meters in diameter, and showcases a dynamic negative space filled with a spiraling funnel of water is treated with an all-natural black dye. Through this transformation of properties inherent to materials and objects, Kapoor blurs the boundaries between nature, landscape, and art, allowing the audience to perceive space differently.


[Source from the Brooklyn Bridge Park website]
 
 
8 김용익, 뉴욕 Asia Art Archive 토크 참여

Kim Yong-Ik artist portrait, 2016. Photo by Keith Park.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김용익
토크제목: Art Space Pool: A History with Kim Yong-Ik, Sunghee Lee, and Sohl Lee
토크일정: 2017년 5월 5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주최기관: Asia Art Archive, New York
웹사이트: http://www.aaa-a.org/programs/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2017년 5월 5일에 뉴욕 Asia Art Archive에서 개최되는 토크 프로그램 <대안공간 풀: 김용익, 이성희, 이솔과 함께 하는 역사>에 참여한다. 대안공간 풀(이하 “풀”)은 1999년에 20명의 작가-큐레이터, 미술비평가, 그리고 학제간의 작가 및 사상가들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서울에 위치한 현대미술창작 및 문화예술 담론과 비평을 생산하는데 주력해온 비영리 단체이다. 이번 토크에서 김용익은 풀의 공동 창립자이자 현재 디렉터를 역임하고 있는 이성희와 함께 풀의 초창기부터 현재까지의 역사를 살펴보고, 각자 예술가와 기획자로서 걸어온 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본 프레젠테이션에 이어서, 뉴욕주립대학교 스토니브룩캠퍼스의 현대동양미술과 시각문화과의 조교수 이솔의 사회로 “Pool (풀)” 이라는 명칭에 포함되어 있는 단체의 사명인 비판적인 사고를 나누는 사람들의 모임이란 의미를 되새겨 보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Kim Yong-Ik will participate in a talk titled Art Space Pool: A History with Kim Yong-Ik, Sunghee Lee, and Sohl Lee at Asia Art Archive in New York on May 5, 2017. Co-founded in 1999 by twenty local artist-curators, art critics, and interdisciplinary writers and thinkers, Art Space Pool (hereafter “Pool”) is a non-profit art organization located in Seoul with the mission of initiating contemporary art productions and fostering cultural discourses and ideas. Kim Yong-Ik, a co-founder of Pool, will give a presentation with the current Director Sunghee Lee, focusing on the organization’s history from the early years to the present, as well as their own artistic and curatorial evolutions. The presentation will be followed by a discussion moderated by Sohl Lee, an Assistant Professor of contemporary East Asian art and visual culture at Stony Brook University, which will examine the original mission that remains embedded in the name “Pool”: a meeting of people sharing a critical mindset.


[Source from the Asia Art Archive website]
 
 
9 Candida Höfer, 독일 프랑크푸르트 Städel Museum에서 그룹전 <Photographs Become Pictures: the Becher Class>에 참여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 Paris XIII, 1998, Chromogenic colour print, 155 × 215 cm, Art Collection Deutsche Börse, Courtesy of the artist and Deutsche Börse Photography Foundation

전시작가: Candida Höfer
전시제목: Photographs Become Pictures: the Becher Class
전시기간: 2017년 4월 27일 ㅡ 2017년 8월 13일
전시기관: Städel Museum, 프랑크푸르트, 독일
웹사이트: http://www.staedelmuseum.de/en/exhibitions/photographs-become-pictures
 
국제갤러리의 칸디다 회퍼는 2017년 4월 27일부터 8월 13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슈테델 미술관에서 (Städel Museum) 개최되는 <Photographs Become Pictures: the Becher Class>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1970년대부터 베른드 베허와 힐라 베허 부부가 20년간 뒤셀도르프 미술대학에 재직하며 길러낸 ‘베허 학파’ 작가들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칸디다 회퍼, 토마스 스트루스, 안드레아스 거스키의 작업을 포함한 총 20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으로, 베허 부부가 이들의 창작에 끼친 영향을 살펴봄과 동시, 그들의 성장이 오늘날 미술사적으로 어떠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고찰한다. 칸디다 회퍼는 건축적 체계와 구조에 대한 저항과 공간적 경험을 특유의 방법으로 풀어낸 <Waiting Room in Cologne III (1981)>와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 Paris XIII (1998)>을 비롯한 다수의 작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Candida Höfer participates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Photographs Become Pictures: the Becher Class at the Städel Museum in Frankfurt am Main, Germany, from April 27 to August 13, 2017. This exhibition is a comprehensive survey on the Becher Class from the Kunstakademie Düsseldorf, which refers to a group of photographers taught by Bernd and Hilla Becher during their twenty-year tenure that began in the 1970s. The 200 photographs on exhibit will examine the influence of the Bechers on their students, which include Candida Höfer, Thomas Struth, and Andreas Gursky, and investigate the art-historical impact of this development up to the very present. Candida Höfer will put on display a wide range of works, from the Waiting Room Cologne III (1981) to the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 Paris XIII (1998), that defy architectural hierarchies and structures, and thus communicate the spatial experience in a particular way. 


[Source from the Städel Museum website]
 
 
10 하종현, 파리와 런던에서 개인전 개최

Untitled 72-3 (A), 1972, spring on panel, 74 x 15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전시작가: 하종현
전시제목: Ha Chong-Hyun
전시기간: 2017년 4월 22일 ㅡ 2017년 6월 3일 (파리)
             2017년 6월 1일 ㅡ 2017년 7월 29일 (런던)
전시기관: Almine Rech Gallery
웹사이트: http://www.alminerech.com/exhibitions/4016-ha-chong-hyun
 
2017년 상반기 아트 브뤼셀, 베니스 비엔날레, 아트바젤 아트페어, 카셀 도큐멘타 등이 집중된 시기에 하종현은 파리와 런던에 소재한 알민 레쉬 갤러리 (Almine Rech)에서 연달아 개인전을 가진다. 알민 레쉬는 현대미술의 거장 파블로 피카소의 손자 베르나르 피카소 (Bernard Ruiz-Picasso)의 부인이자 미술계에 손꼽히는 아트 딜러로 잘 알려져 있다. 프랑스 파리, 벨기에 브뤼셀, 영국 런던, 미국 뉴욕에 전시장을 두고 있으며 개념미술과 미니멀 아트 작가들을 세계 미술계에 꾸준히 소개해왔다. 4월부터 7월까지 파리와 런던의 알민 레쉬 갤러리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되는 이번 하종현의 개인전에는 대표적인 구작을 비롯하여 신작을 선보이면서 유럽뿐 아니라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Ha Chong-Hyun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a Chong-Hyun at Almine Rech Gallery in Paris and London, from April 22 to July 29, 2017. This exhibition is held concurrently with various important art events in Europe such as Art Brussels, La Biennale di Venezia, Art Basel, and Kassel dOCUMENTA. Almine Rech is an influential art dealer and the wife of Bernard Ruiz-Picasso, a grandson of the modern master Pablo Picasso. She has been showcasing conceptual and minimalist art in her exhibition spaces in Paris, Brussels, London and New York. Ha’s solo exhibition will be held consecutively in Almine Rech’s Paris and London branches from April to July, and will showcase his representative early works with new. 

 
 
11 김소라, 홍승혜, 일민미술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do it 2017, 서울> 참여

do it 2017, Seoul exhibition poster

참여작가: 홍승혜, 김소라
전시제목:
전시기간: 2017년 4월 28일 ㅡ 2017년 7월 9일 
전시기관: 일민미술관 
웹사이트: http://ilmin.org/kr/exhibition/upcoming/
 
국제갤러리의 김소라와 홍승혜는 2017년 4월 28일부터 7월 9일까지 일민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에 참여한다. <do it>은 1993년 큐레이터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가 국제적인 작가들이 직접 쓴 작업 지시문들을 9개국 언어로 번역해 출간하며 시작된 전시 플랫폼으로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전 세계에서 끊임없이 확장되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서울 전시는 2013년에 발간된 『do it 개요서』에 실린 250명의 작가 지시문 중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Marina Abramovic), 피에르 위그 (Pierre Huyghe), 올라퍼 엘리아슨 (Olafur Eliasson) 등 일민미술관에서 선정한 44명의 작가 지시문을 국내 작가들의 협업으로 재창조하고, 대중들이 공공장소나 집, 또는 온라인 등 다양한 장소에서 게임, 퍼포먼스, 이벤트 등을 통해 오브제와 스토리 제작에 참여하도록 초대하여, 새롭게 번안 및 가공된 형태로 제시된다. 이번 서울 전시에서 올라퍼 엘리아슨의 지시문 <생리학적 기억 (Physiological Memory)>은 홍승혜 작가, 퓌순 오누르 (Füsun Onur)의 지시문은 김소라 작가에 의해 재창조되어 선보여질 예정이다.

Hong Seung-Hye and Sora Kim will participate in a group exhibition titled do it 2017, Seoul at Ilmin Museum of Art in Seoul from April 28 to July 9, 2017. do it began in 1993 as an exhibition platform by Hans Ulrich Obrist, who published written instructions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in nine different languages. These instructions by artists act as a point of departure, each of which can be interpreted anew every time they are enacted. Over twenty years later, the exhibition has been featured worldwide. For the exhibition in Seoul, the Ilmin Museum of Art has selected instructions from the do it manual written by 250 artists, published in 2013. This selection includes instructions by forty-four artists including Marina Abramovic, Pierre Huyghe, and Olafur Eliasson, and the museum will collaborate with Korean artists to enact these texts. In this exhibition, Hong Seung-Hye will showcase a unique interpretation on Eliasson’s text Physiological Memory, while Sora Kim will reenact an instruction written by Füsun Onur.





[Source from the Ilmin Museum of Art website]
 
 
12 김용익, 뉴욕 Tina Kim Gallery에서 개인전 개최

Untitled, 1991, Mixed media on canvas, 181.5 x 227 cm, Photo by Keith Park.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전시작가: 김용익
전시제목: Kim Yong-Ik
전시기간: 2017년 4월 27일 ㅡ 2017년 6월 17일
전시기관: Tina Kim Gallery, New York
웹사이트: http://tinakimgallery.com/exhibition/1151/press-release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은 2017년 4월 27일부터 6월 17일까지 뉴욕 티나킴 갤러리에서 (Tina Kim Gallery) 개인전 <Kim Yong-Ik>을 개최한다. 회고전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1970년대 <평면 오브제> 시리즈부터 최근 회화 작품에 이르기까지, 지난 40년간 펼쳐온 김용익의 작품세계를 아우른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김용익의 다양한 시리즈 작업들은 전후 한국의 급변하는 문화적 환경에 따라 변화해온 개념적 발전이 반영된 결과물이라 해석할 수 있다. 또한 김용익은 전시 개막 이후 5월5일 Asia Art Archive 의 주최로 열리는 토크 프로그램에 참여해 지난 1999년 그가 창립에 참여했던 대안공간 풀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안공간 풀은 현대미술창작 및 문화예술 담론과 비평을 생산하는데 주력해온 비영리 단체이다. 

Kim Yong-Ik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Kim Yong-Ik at Tina Kim Gallery in New York from April 27 to June 17, 2017. This exhibition is a comprehensive retrospective that will examine Kim's 40-year-long practice, with works ranging from the Plane Object series of the 1970s to his more recent paintings. Kim’s series of works may be interpreted as a reflection of an ongoing conceptual evolution, deeply impacted by the rapidly changing cultural milieu of postwar Korea. The artist will also participate in a talk at the Asia Art Archive on May 5. The talk will center on Art Space Pool, a non-profit art organization which he co-founded in 1999 with the mission of initiating contemporary art productions and fostering cultural discourse and criticism. 


[Source from the Tina Kim Gallery website]
 
 
13 Ugo Rondinone,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에서 개최되는 7 <Robert Rosenblum Lecture> 참여

Ugo Rondinone Portrait, Photo: Keith Park, Image provided by Kukje Gallery

참여작가: Ugo Rondinone
토크제목: Seventh Annual Robert Rosenblum Lecture: John Giorno and Ugo Rondinone
토크일정: 2017년 4월 25일 화요일 오후 6시반
개최기관: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웹사이트: https://www.guggenheim.org/event/seventh-annual-robert-rosenblum-lecture
 
국제갤러리의 우고 론디노네는 2017년 4월 25일에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에서 (이후 구겐하임) 개최되는 제7회 <Robert Rosenblum Lecture: John Giorno and Ugo Rondinone>에 참여한다. 매년 개최되는 <Robert Rosenblum Lecture>는 구겐하임의 20세기 미술 담당큐레이터 로버트 로젠블럼 (Robert Rosenblum, 1927 – 2006)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개설된 강좌로, 올해는 뉴욕 현대미술관 (Museum of Modern Art)의 회화 및 조각 담당큐레이터 로라 홉트만 (Laura Hoptman)이 사회를 맡는다. 이번 토크에서는 론디노네와 미국의 아방가르드 시인이자 퍼포먼스 작가인 존 지오노 (John Giorno)의 작품 세계에 대해 토론하고, 그 간의 창작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지오노와 론디노네는 1997년에 처음 만나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여 줄 곧 서로의 창작활동에 영감을 주고 받아왔다. 이들이 함께 진행했던 대표적인 협력활동으로는 지난2015년 론디노네가 기획을 맡아 파리의 팔레드 도쿄에서 개최되었던 <I Love John Giorno> 가 있다. 지오노의 시를 비롯해 그 외 다양한 예술활동들을 함께 선보임과 동시, 전시 자체가 하나의 예술작품 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다.

Ugo Rondinone will participate in the Seventh Annual Robert Rosenblum Lecture: John Giorno and Ugo Rondinone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hereafter the Guggenheim) on April 25, 2017. The Annual Robert Rosenblum Lecture honors the career of Robert Rosenblum (1927 – 2006), a former Curator of Twentieth-Century Art at the Guggenheim. Rondinone and the American avant-garde poet and performance artist, John Giorno will discuss and reflect on their respective creative practices in a conversation moderated by the Curator of Department of Painting and Sculpture at the Museum of Modern Art, Laura Hoptman. Giorno and Rondinone met at a reading in 1997 and have since become life partners and inspire each other’s practice. The collaborative spirit of their relationship was showcased in the 2015 exhibition I Love John Giorno at Palais de Tokyo, Paris, for which Rondinone conceived the first ever retrospective of Giorno’s poetry and multifaceted art as a work in its own right. 


[Source from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website]
 
 
14 정연두,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되는 <2017 정연두 마라톤 상영회 & 아티스트 토크> 개최

Yeondoo Jung, Magician’s Walk, 2014, video, 00:55:15. © Art Sonje Center.

참여작가: 정연두
아티스트 토크 일정: 2017년 4월 22일 토요일 오후 5시 ㅡ 7시 
상영회 일정: 2017년 4월 20일 ㅡ 2017년 4월 22일 오후 1시 ㅡ 5시
개최기관: 아트선재센터
웹사이트: http://artsonje.org/jyd-2/
 
국제갤러리의 정연두는 2017년 4월 20일부터 4월 22일까지 아트선재센터에서 <2017 정연두 마라톤 상영회 & 아티스트 토크>를 개최한다. 본 행사는 작가가 17년간 만들었던 영상작품을 모아 3일에 걸쳐 작품들을 감상하는 마라톤 형식의 상영회이다. 2001년도 초창기 작업이었던 강남의 한 복도식 아파트의 하루를 빠른 속도로 기록한 <미도 아파트의 하루>부터 2016년 르완다에서 제작했던 <키갈리, 밤 속으로> 등 최근 작품까지 23편을 3일간 3개의 주제로 상영한다. 작품에 대한 작가의 코멘트와 함께 작가와 관객이 서로 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정연두의 아티스트 토크는 상영회가 끝난 후 4월 22일 오후 5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Yeondoo Jung will be the subject of Marathon Screening & Talk: Yeondoo Jung at Art Sonje Center from April 20 to 22, 2017. Spanning seventeen years of Jung’s practice with video, this marathon screening is divided into three topics over three days, featuring twenty-three of the artist’s video pieces. This schedule includes one of Jung’s first video works, A Day in Mido (2001), which records a fast-forwarded day-long observation of an apartment block. His most recent video work, Kigali, into the Night (2016), which was filmed in Rwanda, will also be featured. This event includes an artist talk for Jung to further introduce his work, offering an opportunity for the audience to discuss the works with the artist. The artist talk will take place at 5PM on April 22, after the screening. 


[Source from the Art Sonje Center website]
 
 
15 김수자, 덴마크 헤르닝 시에서 개최되는 <Socle du Monde Biennale> 참여

Kimsooja, Deductive Object, 2016, black casted aluminum on mirror, 1.83m x 1.1m (sculpture), 8m x 5m (mirror). Gangoji Temple, Nara, Japan. Commissioned by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6, Nara. Photo by Keizo Kioku. Courtesy of Art Front Gallery Co., Ltd. and Kimsooja Studio.

참여작가: 김수자
전시제목: Socle du Monde Biennale, To Challenge the Earth, the Sun, the Moon & the Stars
전시기간: 2017년 4월 21일 ㅡ 2017년 8월 27일 
전시기관: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rning, Denmark
웹사이트: http://socledumonde.org/en/exhibitions/wrwerwerwerwer/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2017년 4월 21일부터 8월 27일까지 덴마크 헤르닝 현대미술관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개최되는 Socle du Monde 비엔날레에 참여한다. Socle du Monde는 “세계의 기반”이라는 뜻의 불어로, 이는 헤르닝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이탈리아 개념미술작가 피에로 만조니 (Piero Manzoni)의 조각작품에서 차용한 이름이다. 만조니의 조각은 좌대를 뒤집어놓아 마치 좌대가 세계를 떠받치고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2002년부터 개최된Socle du Monde는 덴마크에서 가장 오래된 비엔날레로, 스칸디나비아 지역에서 선보여지지 않았던 작품들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올해로 제7회를 맞이한 Socle du Monde는 <지구, 태양, 달, 그리고 별에 도전하다>를 주제로 피에로 만조니의 다섯 작품에서 비롯된 다섯 개의 챕터로 구성된다. 김수자는 작년 일본 나라 시에서 선보였던 검은 유리섬유로 제작한 타원형의 장소특정적 설치 작업 <연역적 오브제>(2016)를 출품할 예정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두 그루의 나무 사이에 설치되어 보여지게 된다. 

Kimsooja will participate in Socle du Monde Biennale at the HEART Herni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ART) in Herning, Denmark, from April 21 to August 27, 2017. Socle du Monde, meaning “foundation of the world” in French, is named after a sculpture by the Italian conceptual artist Piero Manzoni, which is part of the HEART collection. The work is a pedestal placed upside down, implying that the pedestal is supporting the world. Founded in 2002, the longest-running biennale for contemporary art in Denmark celebrates Manzoni by presenting a carefully chosen selection of works that have never before been shown in Scandinavia. The 7th installment of Socle du Monde, titled To Challenge the Earth, the Sun, the Moon & the Stars, will showcase five chapters that are each based on a work by Manzoni. Kimsooja will display Deductive Object (2016), a site-specific ovoid sculpture made of black fiberglass that was on display in Japan for Nara Project last year. The sculpture will be placed in between two trees. 


[Source from the Socle du Monde Biennale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