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Recently Updated

1 빌 비올라, Copenhagen Contemporary 개인전 개최

Bill Viola, Inverted Birth (2014), video/sound installation, color High-Definition video projection screen mounted vertically and anchored to floor in dark room. Projected image size: 5 x 2.81 m, room dimensions variable. 8:22 minutes. Performer: Norman Scott. Photo by Kira Perov.

전시작가: Bill Viola
전시제목: Bill Viola
전시기간: 2017년 8월 29일 ㅡ 2017년 11월 26일
전시기관: Copenhagen Contemporary, Denmark
웹사이트: http://cphco.org/en/exhibition/bill-viola/
 
2015년 국제갤러리 개인전을 통해 선보인 바 있는 빌 비올라의 대형 영상설치 작업 <도치된 탄생(Inverted Birth)>(2014)이 2017년 8월 19일부터 11월 26일까지 덴마크의 코펜하겐 컨템포러리(Copenhagen Contemporary)에서 상영된다. 빌 비올라는 비디오아트 매체의 선구자로서 영상의 속도를 인위적으로 늦춰 느리게 움직이는 사람 등을 관찰할 수 있는 대규모의 슬로우 모션 비디오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지난 40여년간 시간의 흐름을 완벽하게 시각화하여 현실에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세계를 사유하게 하는 작업들을 지속해왔다. <도치된 탄생>은 삶, 죽음, 탄생과 부활, 인간 감정의 힘 그리고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는 작품으로 5미터 높이의 기념비적인 크기로 관객들을 압도한다.

Bill Viola’s large scale video installation Inverted Birth (2014), which was previously showcased in Kukje Gallery for the artist’s 2015 solo exhibition, will be screened at the Copenhagen Contemporary (CC) in Denmark from August 19 to November 26, 2017. Bill Viola is recognized as a pioneer in the medium of video art, known for his iconic, large-scale, slow-motion immersive video works produced over a 40-year career. His series of video works is created by artificially elongating the flow of time and visualizing the world that is pre-existent but invisible to the naked eye. Towering to a monumental height of 5 meters, Inverted Birth explores life, death, birth, rebirth, the power of human emotion and the nature of human existence.


[Source from Copenhagen Contemporary (CC) website]
 
 
2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 (시징맨), 교토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참여

Kyungah Ham, Uncamouflage series, Nijo Castle, Kyoto

전시작가: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as Xijing Men)
전시제목: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전시기간: 2017년 8월 19일 ㅡ 2017년 10월 15일
전시기관: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Kyoto, Japan
웹사이트: http://asiacorridor.org/en/
 
김수자, 함경아, 김홍석은 2017년 8월 19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교토예술센터(Kyoto Art Center)와 니조 성(Nijo Castle)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2017교토: ‘아시아의 회랑’ 현대미술전에 참가한다. 본 전시는 한국, 중국, 일본 출신의 예술가 25인을 초대하여, 창조예술적 시각으로 동아시아의 풍부한 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보다 평화로운 사회가 조성되기를 기원한다. 행사의 개최지인 니조 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있으며 건축물과 정원이 복도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아시아의 회랑(Asia Corridor)’라는 이 전시회의 주제에 영감이 되었으며, 짜여진 동선대로 이동하며 예술 작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감상하도록 구성되었다. 김수자는 이번 전시에 거울 설치작품인 <Encounter - A Mirror Woman>(2017)을, 함경아는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올해의 작가상》 전시에 처음 선보인 <Uncamouflage> 시리즈를 소개한다. 김홍석은 첸 샤오시옹과 츠요시 오자와와 함께 참여한 프로젝트그룹 <시징맨>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Kimsooja, Kyungah Ham, Gimhongsok participate in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7 Kyoto: Asia Corridor Contemporary Art Exhibition (hereafter Asia Corridor) from August 19 to October 15, 2017,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in Kyoto, Japan. Asia Corridor was organized to design a space for visitors to experience the rich cultures of East Asia through the lenses of the arts in hopes of creating a more peaceful society. In light of this, the exhibition features 25 artists from three East Asian countries—Japan, South Korea, and China—who are exhibited at the Kyoto Art Center and Nijo Castle, the latter of which i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features architecture and gardens designed like corridors. This arrangement has inspired the theme “Asia Corridor” and allows viewers to see the art by moving in a circuit. Kimsooja is exhibiting her mirror installation Encounter – A Mirror Woman (2017) while Kyungah Ham is exhibiting her Uncamouflage series, which debuted at Korea Artist Award 2016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Gimhongsok, together with Chen Shaoxiong and Tsuyoshi Ozawa as the project group ‘Xijing Men,’ is showcasing a performance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3 알렉산더 칼더, 프랑스 Musée Soulages에서 개인전 개최

Installation view of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at the Musée Soulages.

전시작가: Alexander Calder
전시제목: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전시기간: 2017년 6월 24일 ㅡ 2017년 10월 29일
전시기관: Musée Soulages, Rodez, France
웹사이트: http://musee-soulages.rodezagglo.fr/museum-soulages/
 
2017년 6월 24일부터 10월 29일까지 프랑스 로데스에 위치한 뮤제 술라쥬 (Musée Soulages)에서 알렉산더 칼더의 개인전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이 개최된다. 이 전시는 전시장마다 다른 주제들을 가지고 그 동안 좀처럼 전시되지 않았던 칼더의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1925 년부터 1976 년까지 작가의 혁신적이었던 작업들을 보여준다. 전시 제목인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는 안드레 마송의 시에서 차용한 구절로, 모순된 의미를 가진 제목을 통해 작품의 밝음과 경쾌함, 그리고 조립된 금속뿐만 아니라 유연하고 창의적인 금속의 표현과 색채, 회수된 물질을 활용한 독창성을 드러낸다. 칼더의 잘 알려진 모빌 (Mobiles), 스테빌 (Stabiles), 그리고 철사 조각을 비롯하여 과슈 페인팅과 회화작품이 소개되며, Ugo Mulas, Gilles Ehrmann, Marc Vaux와 같은 유명한 사진 작가들이 찍은 칼더의 사진들도 전시될 예정이다.

Alexander Calder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Calder. Forgeron de géantes libellules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from June 24 to October 29, 2017, at the Musée Soulages in Rodez, France. This exhibition presents works that have rarely been exhibited—thematically arranged room after room, the show will recount the innovative career of Calder from 1925 to 1976. The title, Forger of gigantic dragonflies, conveys an oxymoron using a turn of phrase borrowed from an André Masson poem, signifying not only the lightness, airiness, and the metal that are assembled, but also an expression of metal, ductile and inventive, of inventions, salvaged materials and colors.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sculptures (Mobiles, Stabiles, «wire» sculptures), gouache paintings, drawings, and portraits of the artist taken by renowned photographers such as Ugo Mulas, Gilles Ehrmann, and Marc Vaux among others. 


[Source from the Musée Soulages website]
 
 
4 빌 비올라, 영국 왕립 미술 아카데미의 명예 왕립 미술 아카데미 회원 임명

Bill Viola. Still from Ascension (2000)

작가명: Bill Viola
임명기관: Royal Academy of Arts, London, United Kingdom
웹사이트: https://www.royalacademy.org.uk/artist/bill-viola-hon-ra
 
국제갤러리의 빌 비올라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왕립 미술 아카데미의 명예 회원으로 임명되었다. 왕립 미술 아카데미는 영국 국적이 아니지만 미술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작가에게 명예 미술 아카데미 회원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총 80명의 미술 아카데미 회원들은 매년 최대 두 명의 새로운 회원들을 투표를 통해 선정하며, 아니쉬 카푸어와 트레이시 에민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 빌 비올라는 키키 스미스와 함께 선정되었다. 빌 비올라는 지난 40년간 인문주의적이고 정신적, 종교적인 주제들을 다루는 영상설치, 음향환경, 전자음악 퍼포먼스와 평면 영상 작업 등을 제작해왔으며 TV, 콘서트, 오페라, 그리고 성당과 같은 종교적 공간에 작품을 설치해왔다. 2017년에는 플로렌스의 스트로치 궁전, 함부르크의 Deichtorhallen, 그리고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등 저명한 기관에서 수 차례 회고전을 개최하였다. 

Bill Viola has been made an Honorary Royal Academician of the Royal Academy of Arts in London, United Kingdom. The title of Honorary Academician goes to distinguished artists who do not reside in the UK. The 80 full Academicians, all of whom are practicing artists, vote for up to two honorary members each year—previous members include other renowned artists such as Anish Kapoor and Tracey Emin. Viola is selected this year alongside Kiki Smith. For over 40 years Viola has been making work that explores a series of humanistic and spiritual issues. His works include room-size video installations, sound environments, electronic music performances and flat panel video pieces, as well as works for television broadcast, concerts, opera, and sacred spaces. In 2017 alone he was the subject of several major museum retrospectives including Palazzo Strozzi, Florence; The Diechtorhallen, Hamburg; and Guggenheim Museum Bilbao.


[Source from the Royal Academy of Art website]
 
 
5 제니 홀저, 일본 Yokohama Triennale 2017 참여

Jenny Holzer, from Truisms (1977-79), Hamburg, Germany (1987) ⓒ1987 Jenny Holzer, member of Artists Rights Society (ARS), NY

전시작가: Jenny Holzer
전시제목: Yokohama Triennale 2017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전시기간: 2017년 8월 4일 ㅡ 2017년 11월 5일
전시기관: Yokohama Museum of Art, Free Shuttle Bus and Minato Mirai Station, etc., Yokohama, Japan
웹사이트: http://www.yokohamatriennale.jp/english/2017/index.html


제니 홀저는 2017 년 8 월 4 일부터 11 월 5 일까지 일본의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17에 참가한다. 여섯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트리엔날레는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라는 제목으로 개최되어 상충되는 개념과 현상들이 복잡하게 얽혀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세계와, 정체성과 다양성의 본질, 그리고 우리의 미래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인간의 용기와 상상력과 창의력이 어떻게 미래의 새로운 비전과 기반 디자인을 이끌어 낼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이번 전시는 요코하마 항구 도시 전체에서 일본과 해외의 약 40여 예술가와 단체들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교적 적은 수의 작가들이 참가하지만, 별과 섬이 별자리와 군도를 형성하듯 점차 연결되는 이 세계의 이미지를 구체화하고, 작가 개인의 작품세계를 깊이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 작가 당 여러 작품들을 전시한다. 제니 홀저는 요코하마의 미나토 미라이 (Minato Mirai) 역과 일부 셔틀 버스에서 <Truisms> 시리즈의 일부를 선보일 예정이다.

Jenny Holzer will participate in the Yokohama Triennale 2017 in Japan from August 4 to November 5, 2017. The sixth iteration of the triennial is titled “Islands, Constellations and Galapagos” and will contemplate the world in which conflicting concepts and phenomena are intricately intertwined and constantly in flux, the nature of identity and diversity, and how the courage, imagination and creativity of human beings can be used to derive a new vision and ground design for the future when our future remains uncertain. The exhibition will take place throughout the port city of Yokohama and showcase works by approximately forty artists and groups from Japan and abroad. Many of the smaller-than-usual number of participants will display multiple works, intending to provide a deeper understanding of individual artist’s creative worlds and to embody the image of these worlds gradually connecting like stars or islands forming constellations and archipelagoes. Jenny Holzer will exhibit part of her Truisms series at the Minato Mirai station and select shuttle buses.


[Source from the Yokohama Triennale 2017 website]
 
 
6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독일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그룹전 참여

Haegue Yang, Soziale Bedingungen des Sitztisches, 2001, The Present Order installation view, photo: Wenzel Stahlin
Courtesy of Galerie fur Zeitgenossiche Kunst Leipzig


참여작가: 양혜규, 우고 론디노네
전시제목: ,  
전시기간: 2017년 3월 18일 – 2017년 8월 20일
2017년 3월 18일 - 2018년 1월 14일 
전시기관: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 Leipzig, Germany
웹사이트: http://gfzk.de/en/aktivitaeten/ausstellungen/aktuel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와 우고 론디노네는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현대미술갤러리 (Galerie fur Zeitgenoessische Kunst)에서 개최되는 두 전시 와 에 참여한다. 2017년 8월 20일까지 열리는 전에는 미술관의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작품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유도하는 동시에 미술관의 컬렉션 목록을 정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들을 제시한다. 이 전시는 2018년 1월 14일까지 개최되는 작가 Karin Sander의 전시프로젝트 로 이어진다. 본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의 작가들을 초청하여 관객이 ‘들을’ 수 있도록 작품들을 재탄생시킨 이 프로젝트는 전시에 참여하는 약 150명의 작가 이름이 빈 전시공간의 흰 벽에 숫자와 함께 표기되어, 방문자가 오디오 가이드를 사용하여 작품을 선택하여 들을 수 있게 하였다. 관객의 머릿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상상되는 이 작품들은 작품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Haegue Yang and Ugo Rondinone are participating in two exhibitions held at the Galerie fur Zeitgenoessiche Kunst Leipzig in Germany, The Present Order – Part Two and Karin Sander: ZEIGEN. An audio tour through the collection of the GfZK Leipzig. The Present Order, which is a showcase of the museum’s collection and will be held until August 20, issues an invitation to confront the various interpretations that are condensed into a work of art and presents numerous possibilities of ordering museum inventories. The exhibition also expands on the theme of forms of presentation in museums which leads to ZEIGEN. An audio tour, an exhibition project by the artist Karin Sander that will remain open until January 14, 2018. For this project, she invited artists whose works are featured in the collection of the institution, with the aim of translating their own work into something audible for the museum’s visitors. The names of the approximately 150 participating artists are installed on the white walls of the otherwise “empty” exhibition space, along with a number, allowing visitors to select individual contributions using an audio guide. The works, imagined in various ways, arise inside the heads of the visitors, gaining an enormous presence in spite of their physical absence. 


[Source from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eipzig website]

 
 
 
7 로니 혼, Glenstone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Roni Horn
전시제목: Roni Horn
전시기간: 2017년 3월 9일 ㅡ 2018년 1월 28일
전시기관: Glenstone, Potomac, Maryland
웹사이트: https://glenstone.web.stqrytix.com/events/3441bc20-b086-6858-7fcb-f22c3b487d45

국제갤러리의 로니 혼은 미국 매릴랜드주 포토막에 위치한 Glenstone에서 2017년 3월 9일부터 2018년 1월 28일까지 개인전 《Roni Hor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가 40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관심을 가져온 정체성, 지형, 기후, 언어와 같은 다양한 주제를 드로잉, 조각, 사진, 설치와 책이라는 매체를 통해 선보인다. 1974년에 제작한 초기작 ‘개미 농장’ 작업을 비롯하여, 작가의 일생 중 여러 단계에서 자신의 모습을 포착한 이미지들을 나란히 병치한 <a.k.a.> 등이 전시되며, 전시에 맞춰 출판되는 2권의 도록에는 로니 혼, 게리 인디아나, 그리고 제리 고로보이 등의 글이 수록된다.

Roni Horn is holding an extended solo exhibition eponymously titled Roni Horn at Glenstone, a private museum in Potomac, Maryland, from March 9, 2017, to January 28, 2018. This exhibition presents a survey of four decades of Horn’s work, covering themes of identity, geography, climate, and language with a wide range of media, including drawing, sculpture, photography, installation and books. On view will include (as the earliest work on view) an ant farm the artist conceived in 1974, along with a 2008-2009 series called a.k.a., where images of the artist taken at different stages in her life are juxtaposed. A two-volume publication with contributions by Roni Horn, Gary Indiana, and Jerry Gorovoy will accompany the exhibition.

[Source from the Glenstone website] 
 
 
8 우고 론디노네, 새로운 웹사이트 출시


작가: Ugo Rondinone
웹사이트: http://ugorondinone.com/

우고 론디노네의 웹사이트가 새롭게 개편되었다. 텍스트 보다는 이미지 위주의 간결한 정보를 제공하는 아카이브적 성격의 구성으로, 크게 전시이력을 볼 수 있는 ‘전시 (Exhibition)’ 섹션과 작가의 작업이 담긴 ‘작품 (Work)’ 섹션, 그리고 작품의 명도에 따라 구분한 ‘낮 (Day)’과 ‘밤 (Night)’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시’ 섹션에서는 전시가 연대순으로 정렬되어 선택된 전시의 설치 사진 및 전시에 출품된 작품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고, ‘작품’ 또는 ‘낮’과 ‘밤’에서는 매체에 따라 드로잉, 회화, 조각, 사진, 비디오, 영상, 시로 분류된 그의 모든 작품들을 심층적으로 살펴 볼 수 있다.  

Kukje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launch of Ugo Rondinone’s new website, which presents an easily comprehendible, archival documentation of images. Rondinone’s website is categorized into ‘Exhibition’ and ‘Work,’ the latter of which is further subdivided into ‘Day’ and ‘Night.’ ‘Day’ and ‘Night’ allude to the chromatic range incorporated into Rondinone’s work. Each page extensively presents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drawing, painting, sculpture, photography, video, and non-visual arts such as plays and poems. The ‘Exhibition’ page shows a chronological record of Rondinone’s exhibitions to date, providing installation view images and lists of exhibited works. 
 
 
9 아니쉬 카푸어, Parque de la Memoria 개인전 개최


전시작가: Anish Kapoor
전시제목: Destierro
전시기간: 2017년 5월 27일 ㅡ 2017년 8월 27일
전시기관: Parque de la Memoria, Buenos Aires, Argentina
웹사이트: http://parquedelamemoria.org.ar/portfolios/anishkapoor/
 
국제갤러리의 아니쉬 카푸어는 2017년 5월 27일부터 8월 27일까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위치한 추모공원(Parque de la Memoria)에서 개인전 《Destierro》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카푸어의 첫 아르헨티나 전시로 1976년부터 1983년까지 아르헨티나를 지배했던 군사정권 하에서 희생된 이들을 기념하기 위해 세워진 추모공원에서 진행된다. 3점의 설치작업이 소개되는《Destierro》에서는 아르헨티나 군사정권 시기 민간인들이 이주 당했던 현상과 오늘날 난민들이 처한 위기 상황을 연결지어 “새로운 지형도”에 대해 탐구한다. “파내다”라는 의미의 전시타이틀과 동명의 작업 Destierro 는 카푸어가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작품으로 추모공원 메인홀에 설치되어 선보여질 예정이다. 바닥에는 붉은 색소를 머금고 있는 백톤 가량의 흙이 널부러져 있고 파란색의 견인차가 이를 실어 나르는 광경의 작품은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는 터전을 빼앗긴 이들을 은유한다. 이번 전시는 이 외에도 각각 다른 공간에서 두 점의 작업을 추가로 공개한다. 

Anish Kapoor is holding a solo exhibition titled Destierro at the Parque de la Memoria (also known as the Remembrance Park) in Buenos Aires, Argentina, from May 27 to August 27, 2017, marking the first time that the British artist has held a solo exhibition in the country. The Parque de la Memoria was created as a memorial to the victims of the military regime that ruled Argentina from 1976 to 1983. Made up of three installations, Destierro explores the displacement of civilians during this period of time, as well as a type of "new geography" brought about by situations such as the refugee crisis. Destierro translates to "unearth” and is also the title of the centerpiece of the exhibition, which was designed specifically for the main hall in the Parque de la Memoria and sees over 100 tons of earth spread across the floor. The earth has been sprayed with a bright red pigment and has been moved around by a tractor that has been painted in blue, intending to represent the displacement of people around the world. The installation features two additional works in other parts of the exhibition space.

[Source from the Parque de la Memoria website]

 
 
10 폴 매카시, Marciano Art Foundation 개관전 참여

Paul McCarthy, White Snow Head, 2012-2013. Silicone (red), fiberglass, steel, 57 x 65 x 58 in.

전시작가: Paul McCarthy
전시제목: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
전시기간: 2017년 5월 25일 ㅡ 2017년 12월 24일
전시기관: Marciano Art Foundation, Los Angeles, CA
웹사이트: https://marcianoartfoundation.org/exhibition/unpacking-the-marciano-collection/
 
국제갤러리의 폴 매카시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마르시아노 아트 파운데이션(Marciano Art Foundation)에서 5월 25일부터 12월 24일까지 개최되는 개관전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에 참여한다. 마르시아노 아트 파운데이션은 세계적인 데님패션브랜드 GUESS.?의 창립자이자 컬렉터인 Maurice와 Paul Marciano가 공동으로 설립한 전시공간이다. 이번 전시는 재단 소유의 소장품들로 구성되었으며, 1,500 여 점이 넘는 작품 중 세계적으로 활동하며 현대미술 무대에서 자신만의 뚜렷한 목소리를 내며 독창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작가들이 참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전시의 기획을 맡은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의 총괄 큐레이터 Paul Kaiser는 폭넓고 깊이 있는 마르시아노 컬렉션을 선보이며 자유로운 배치방식을 취하며 그에 따라 파생된 복합적인 의미와 전시 장소의 역사성이 충돌을 일으키며 예상치 못한 연결고리를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에서 폴 매카시는 조각작품 (2012-2013)와 (2013)를 선보인다.

Works by Paul McCarthy are featured in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 an inaugural group exhibition at the Marciano Art Foundation in Los Angeles from May 25 to December 24, 2017. The Marciano Art Foundation is the exhibition space of brothers Maurice and Paul Marciano, art collectors and founders of the world-renowned denim attire brand GUESS?. Drawn entirely from the collection that houses over 1,500 works of art,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who are among contemporary art’s leading creative and critical voices. Curated by Paul Kaiser, the Chief Curator of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Los Angeles, the exhibition showcases the breadth and depth of the collection while simultaneously creating a loose order where a multitude of meanings collide with a historic site, exposing unpredictable connections. The installation includes Paul McCarthy’s sculptures White Snow Head (2012-2013) and White Snow, Balloon Dog (2013).


[Source from the Marciano Art Foundation website]
 
 
11 안규철, 고양어린이박물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Lingering Time I, 2017, wooden rail, wooden balls, dimensions variable

참여작가: 안규철
전시제목: 즐거운 하루, 오늘!
전시기간: 2017년 6월 22일 – 2018년 6월 24일 
전시기관: 고양어린이박물관
웹사이트: http://goyangcm.or.kr/__DATA/_editor/%EB%82%B4%EC%9A%A9.jpg
 
국제갤러리의 안규철은 2017년 6월 22일부터 2018년 6월 24일까지 고양어린이박물관에서 개최하는 특별기획전 <즐거운 하루, 오늘!>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고양어린이박물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첫 번째 특별 기획전으로 어린이의 발달에 중요한 ‘놀이’와 예술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유희성’을 주제로 했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을 위해 기획된 전시로, 아이들이 조각, 설치, 사진,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등 창의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예술작품들로 채워진 놀이터에서 놀이를 하듯 자연스럽게 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관객의 작품참여에 관심을 가져온 안규철은 빛이 스며드는 천으로 미로를 만들어 관객들로 하여금 미로 공간 속에서 자신과 타인의 관계에 대해 인식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설치작업 <이중나선>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 국제갤러리에서도 선보였던 나무로 만든 레일 위에 나무공이 굴러갈 수 있도록 만든 <머무는 시간 I>이 함께 전시된다. 

Ahn Kyuchul participates in A-Mazing day, Today!, a special exhibition held at the Goyang Children’s Museum from June 22, 2017 to June 24, 2018. In celebration of their first anniversary, the exhibition centers on the theme of pleasure that can be associated with both children’s play and the arts. Designed specifically for children,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for children to experience art naturally, almost as if they are playing at a playground filled with works that stimulate creativity and curiosity such as sculpture, installation, photography and interactive media art. Ahn Kyuchul, who has keen interest in audience participation, presents Double Helix, a maze-like installation of opaque fabric that encourages the viewer to pay attention to their relationships with others in the same environment. In addition, Ahn’s Lingering Time I, an installation first showcased at Kukje Gallery that involves wooden balls that roll over a wooden rail, is also on display. 


[Source from the Goyang Children’s Museum website]
 
 
12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13 우고 론디노네, 런던 Frieze Sculpture 참여

Ugo Rondinone, summer moon (2011), Frieze Sculpture 2017. Photo by Stephen White. Courtesy of Stephen White/Frieze

참여작가: 우고 론디노네 
전시제목: Frieze Sculpture 2017
전시기간: 2017년 7월 5일 – 2017년 10월 8일 
전시장소: The Regent’s Park
웹사이트: https://frieze.com/article/frieze-sculpture-2017-0
 
국제갤러리의 우고 론디노네는 2017년 7월 5일부터 10월 8일까지 영국 런던에 위치한 리전트 파크(The Regent’s Park)에서 열리는 Frieze Sculpture전시에 참여한다. 유수의 국제적인 작가들이 참여하는 본 전시에는 20세기를 대표하는 작가들과 동시대 작가들의 신작과 주요 작품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요크셔 조각공원(Yorkshire Sculpture Park)의 디렉터 Clare Lilley의 기획 아래 우고 론디노네의 알루미늄 나무 조각 <summer moon>(2011)을 출품작으로 선정되었다. 공원 속 수많은 식물들에 둘러싸여 설치되는 론디노네의 조각은 주변환경을 반영하는 동시에, 작품 자체가 지니고 있는 고유의 인공적인 영속성을 통해 주변 환경의 소멸성을 강조한다. 본 전시는 인간의 상태와 환경에 대한 사회적 역할과 성찰과 함께 현대 조각의 소재와 기술적 기법을 탐구한다. 

Ugo Rondinone participates in Frieze Sculpture 2017 at The Regent’s Park in London from July 5 to October 8, 2017. This annual event features leading international artists, this year bringing together 25 new and significant works by leading 20th century and contemporary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Curated by Clare Lilley, the Director of Programme at Yorkshire Sculpture Park, the show includes Ugo Rondinone’s summer moon (2011), a large aluminum cast of an olive tree in white patina. Surrounded by the park’s flora, the sculpture reflects its environment while at the same time emphasizing the perishability of its surroundings through its own artificial permanence. The exhibition will explore the materiality and technical mastery involved in the production of contemporary sculpture, together with its social role and reflection on the human condition and surrounding environments. 


[Source from the Frieze Sculpture website]
 
 
14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15 김기라, 벨기에 Art Festival Watou 참여

A Weight of Ideology_Without Breath, 2014, video 

참여작가: 김기라
전시제목: On Being Alone and Unbearable Loneliness
전시기간: 2017년 7월 1일 –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Art Festival Watou, Belgium
웹사이트: http://www.kunstenfestivalwatou.be/nl/pagina/924-1113/on-being-alone-and-unbearable-loneliness.html
 
국제갤러리의 김기라는 2017년 6월 1일부터 9월 3일까지 벨기에 와토우에서 열리는 제 37회 <Watou Art Festival>에 참여한다. <On Being Along and Unbearable Loneliness>라는 타이틀의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작가와 시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고독이라는 주제를 탐구하며, 총 11곳의 다른 장소에서 펼쳐져 시각 예술과 시 사이의 공존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김기라는 사회에 존재하는 강한 적대감을 표현한 비디오 작업 <이념의 무게_숨 없이>를 선보인다. 김기라는 그간 작품을 통해 한국의 현실, 역사, 이념 및 정치적 갈등과 대립 그리고 충돌 등 현대 사회에 대한 관심을 표현해 왔다. 

Kira Kim participates in the 37th edition of Belgium’s Watou Art Festival from July 1 to September 3, 2017. Titled On Being Alone and Unbearable Loneliness, this year’s iteration will examine the theme of solitude in its many forms through the collected narratives of various artists and poets. The featured works will be exhibited across eleven different locations where visitors can experience a symbiosis of visual arts and poetry. Among these works is Kim’s video work A Weight of Ideology_Without Breath, which confronts the hostility that is prevalent in our society. Since the beginning of his artistic career, Kim has consistently shown his interest in contemporary society, unravelling the issues of conflict, opposition, collision within the context of reality, history, ideology, and politics within Korea. 


[Source from the Watou Art Festival website]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