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Recently Updated

1 폴 매카시, Marciano Art Foundation 개관전 참여

Paul McCarthy, White Snow Head, 2012-2013. Silicone (red), fiberglass, steel, 57 x 65 x 58 in.

전시작가: Paul McCarthy
전시제목: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
전시기간: 2017년 5월 25일 ㅡ 2017년 12월 24일
전시기관: Marciano Art Foundation, Los Angeles, CA
웹사이트: https://marcianoartfoundation.org/exhibition/unpacking-the-marciano-collection/

국제갤러리의 폴 매카시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마르시아노 아트 파운데이션(Marciano Art Foundation)에서 5월 25일부터 12월 24일까지 개최되는 개관전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에 참여한다. 마르시아노 아트 파운데이션은 세계적인 데님패션브랜드 GUESS.?의 창립자이자 컬렉터인 Maurice와 Paul Marciano가 공동으로 설립한 전시공간이다. 이번 전시는 재단 소유의 소장품들로 구성되었으며, 1,500 여 점이 넘는 작품 중 세계적으로 활동하며 현대미술 무대에서 자신만의 뚜렷한 목소리를 내며 독창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작가들이 참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전시의 기획을 맡은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의 총괄 큐레이터 Paul Kaiser는 폭넓고 깊이 있는 마르시아노 컬렉션을 선보이며 자유로운 배치방식을 취하며 그에 따라 파생된 복합적인 의미와 전시 장소의 역사성이 충돌을 일으키며 예상치 못한 연결고리를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에서 폴 매카시는 조각작품 <White Snow Head>(2012-2013)와 <White Snow, Balloon Dog>(2013)를 선보인다.

Works by Paul McCarthy are featured in Unpacking: The Marciano Collection, an inaugural group exhibition at the Marciano Art Foundation in Los Angeles from May 25 to December 24, 2017. The Marciano Art Foundation is the exhibition space of brothers Maurice and Paul Marciano, art collectors and founders of the world-renowned denim attire brand GUESS?. Drawn entirely from the collection that houses over 1,500 works of art, the exhibition brings together an international roster of artists who are among contemporary art’s leading creative and critical voices. Curated by Paul Kaiser, the Chief Curator of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Los Angeles, the exhibition showcases the breadth and depth of the collection while simultaneously creating a loose order where a multitude of meanings collide with a historic site, exposing unpredictable connections. The installation includes Paul McCarthy’s sculptures White Snow Head (2012-2013) and White Snow, Balloon Dog (2013).

[Source from the Marciano Art Foundation website]
 
 
2 안규철, 고양어린이박물관에서 개최되는 그룹전 참여

Lingering Time I, 2017, wooden rail, wooden balls, dimensions variable

참여작가: 안규철
전시제목: 즐거운 하루, 오늘!
전시기간: 2017년 6월 22일 – 2018년 6월 24일 
전시기관: 고양어린이박물관
웹사이트: http://goyangcm.or.kr/__DATA/_editor/%EB%82%B4%EC%9A%A9.jpg

국제갤러리의 안규철은 2017년 6월 22일부터 2018년 6월 24일까지 고양어린이박물관에서 개최하는 특별기획전 <즐거운 하루, 오늘!>에 참여한다. 본 전시는 고양어린이박물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첫 번째 특별 기획전으로 어린이의 발달에 중요한 ‘놀이’와 예술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유희성’을 주제로 했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을 위해 기획된 전시로, 아이들이 조각, 설치, 사진,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등 창의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예술작품들로 채워진 놀이터에서 놀이를 하듯 자연스럽게 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관객의 작품참여에 관심을 가져온 안규철은 빛이 스며드는 천으로 미로를 만들어 관객들로 하여금 미로 공간 속에서 자신과 타인의 관계에 대해 인식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설치작업 <이중나선>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 국제갤러리에서도 선보였던 나무로 만든 레일 위에 나무공이 굴러갈 수 있도록 만든 <머무는 시간 I>이 함께 전시된다. 

Ahn Kyuchul participates in A-Mazing day, Today!, a special exhibition held at the Goyang Children’s Museum from June 22, 2017 to June 24, 2018. In celebration of their first anniversary, the exhibition centers on the theme of pleasure that can be associated with both children’s play and the arts. Designed specifically for children,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for children to experience art naturally, almost as if they are playing at a playground filled with works that stimulate creativity and curiosity such as sculpture, installation, photography and interactive media art. Ahn Kyuchul, who has keen interest in audience participation, presents Double Helix, a maze-like installation of opaque fabric that encourages the viewer to pay attention to their relationships with others in the same environment. In addition, Ahn’s Lingering Time I, an installation first showcased at Kukje Gallery that involves wooden balls that roll over a wooden rail, is also on display. 

[Source from the Goyang Children’s Museum website]
 
 
3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4 우고 론디노네, 런던 Frieze Sculpture 참여

Ugo Rondinone, summer moon (2011), Frieze Sculpture 2017. Photo by Stephen White. Courtesy of Stephen White/Frieze

참여작가: 우고 론디노네 
전시제목: Frieze Sculpture 2017
전시기간: 2017년 7월 5일 – 2017년 10월 8일 
전시장소: The Regent’s Park
웹사이트: https://frieze.com/article/frieze-sculpture-2017-0
 
국제갤러리의 우고 론디노네는 2017년 7월 5일부터 10월 8일까지 영국 런던에 위치한 리전트 파크(The Regent’s Park)에서 열리는 Frieze Sculpture전시에 참여한다. 유수의 국제적인 작가들이 참여하는 본 전시에는 20세기를 대표하는 작가들과 동시대 작가들의 신작과 주요 작품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요크셔 조각공원(Yorkshire Sculpture Park)의 디렉터 Clare Lilley의 기획 아래 우고 론디노네의 알루미늄 나무 조각 <summer moon>(2011)을 출품작으로 선정되었다. 공원 속 수많은 식물들에 둘러싸여 설치되는 론디노네의 조각은 주변환경을 반영하는 동시에, 작품 자체가 지니고 있는 고유의 인공적인 영속성을 통해 주변 환경의 소멸성을 강조한다. 본 전시는 인간의 상태와 환경에 대한 사회적 역할과 성찰과 함께 현대 조각의 소재와 기술적 기법을 탐구한다. 

Ugo Rondinone participates in Frieze Sculpture 2017 at The Regent’s Park in London from July 5 to October 8, 2017. This annual event features leading international artists, this year bringing together 25 new and significant works by leading 20th century and contemporary artists from around the world. Curated by Clare Lilley, the Director of Programme at Yorkshire Sculpture Park, the show includes Ugo Rondinone’s summer moon (2011), a large aluminum cast of an olive tree in white patina. Surrounded by the park’s flora, the sculpture reflects its environment while at the same time emphasizing the perishability of its surroundings through its own artificial permanence. The exhibition will explore the materiality and technical mastery involved in the production of contemporary sculpture, together with its social role and reflection on the human condition and surrounding environments. 


[Source from the Frieze Sculpture website]
 
 
5 홍승혜,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참여

참여작가: 홍승혜
전시제목: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전시기간: 2017년 7월 15일 – 2017년 8월 31일 
전시기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
웹사이트: http://www.gangjeongart.com/main.php 
 
국제갤러리의 홍승혜는 2017년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낙동강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서 개최하는 2017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강정, 미래의 기록>에 참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은 강정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젊은 작가들이 기성미술계의 경직성에 도전하며 다양한 미술실험을 펼쳤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계승하여 강정보 일원에서 열리는 현대미술축제이다. 올해는 안미희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현대미술의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국내외 총 24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대형 모니터를 이용한 영상작품,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작품, 관객 참여 프로젝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홍승혜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설치작업 <해피투 미트유(Happy to Meet you)>를 전시할 예정이다. 

Hong Seung-Hye will participate in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held at The ARC square in Gangjeongbo, Nakdong River, Daegu from July 15 to August 31, 2017. Inspired by the mission of the former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n which young artists of the 1970s challenged the rigidity of the art scene then through various art experiments,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is an annual event held in the Gangjeongbo area. Under the artistic direction of the former Gwangju Biennale curator Mihee Ahn, the sixth installment of the festival, titled A Statement of Continuous Journey, will feature a total of 24 artists from both Korea and abroad.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video works screened on large monitors, works combining AR (Augmented Reality) technology, along with works that invite viewer participation will be on exhibit. The installation will include Hong Seung-Hye’s large-scale installation piece Happy to Meet You, which will be showcas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Source from the Gangjeong Daegu Contemporary Art Festival website]
 
 
 
6 김기라, 벨기에 Art Festival Watou 참여

A Weight of Ideology_Without Breath, 2014, video 

참여작가: 김기라
전시제목: On Being Alone and Unbearable Loneliness
전시기간: 2017년 7월 1일 –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Art Festival Watou, Belgium
웹사이트: http://www.kunstenfestivalwatou.be/nl/pagina/924-1113/on-being-alone-and-unbearable-loneliness.html
 
국제갤러리의 김기라는 2017년 6월 1일부터 9월 3일까지 벨기에 와토우에서 열리는 제 37회 <Watou Art Festival>에 참여한다. <On Being Along and Unbearable Loneliness>라는 타이틀의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작가와 시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고독이라는 주제를 탐구하며, 총 11곳의 다른 장소에서 펼쳐져 시각 예술과 시 사이의 공존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김기라는 사회에 존재하는 강한 적대감을 표현한 비디오 작업 <이념의 무게_숨 없이>를 선보인다. 김기라는 그간 작품을 통해 한국의 현실, 역사, 이념 및 정치적 갈등과 대립 그리고 충돌 등 현대 사회에 대한 관심을 표현해 왔다. 

Kira Kim participates in the 37th edition of Belgium’s Watou Art Festival from July 1 to September 3, 2017. Titled On Being Alone and Unbearable Loneliness, this year’s iteration will examine the theme of solitude in its many forms through the collected narratives of various artists and poets. The featured works will be exhibited across eleven different locations where visitors can experience a symbiosis of visual arts and poetry. Among these works is Kim’s video work A Weight of Ideology_Without Breath, which confronts the hostility that is prevalent in our society. Since the beginning of his artistic career, Kim has consistently shown his interest in contemporary society, unravelling the issues of conflict, opposition, collision within the context of reality, history, ideology, and politics within Korea. 


[Source from the Watou Art Festival website] 
 
 
7 매카시, 런던 Sculpture in the City 참여

Apple Tree Boy Apple Tree Girl, 2010, aluminum, (Boy) 525 x 208.3 x 189.2 cm, (Girl) 546.1 x 290.8 x 213.4 cm, photo by Nick Turpin. 

참여작가: 폴 매카시 
전시제목: Sculpture in the City
전시기간: 2017년 6월 27일 – 2018년 5월 1일 
전시기관: City of London, London
웹사이트: https://www.cityoflondon.gov.uk/things-to-do/visit-the-city/art-architecture/sculpture-in-the-city/Pages/default.aspx
 
국제갤러리의 폴 매카시는 2017년 6월 27일부터 2018년 5월 1일까지 해마다 개최되는 런던 <Sculpture in the City>에 참가한다. 전시에 출품되는 16점의 작품들은 런던의 금융중심지인 ‘스퀘어 마일’ 곳곳에 세워진 영국에서 가장 유명하다 손꼽히는 건물들 사이에 설치된다. 특히 올해는 스퀘어 마일 내 더 넓은 공간에서 전시가 펼쳐질 예정으로, 새롭게 추가된 여섯 곳의 장소에서 다양한 형태와 규모의 작품들이 대거 소개된다. 폴 매카시는 독일에서 유래된 허멜 도자기 조각상의 이미지를 차용해 제작한 5미터에 달하는 대규모 작품 <Apple Tree Boy Apple Tree Girl>(2010)를 선보이며, 본 작품은 St. Helen’s Bishopsgate 교회 앞에 설치될 예정이다. 허멜 도자기상은 20세기 중반에 미국에서 급격히 인기몰이를 한 대표적인 상징물 중 하나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에 주둔하던 미군들이 고향에 기념품으로 보내며 널리 인식되는 이미지가 되었다. 아담과 이브를 연상케 하는 소년과 소녀의 이미지를 확대, 변형시켜 포동포동 살이 오른 어린 아이의 모습을 추상적으로 왜곡시킨 형상의 조각으로, 귀엽고 외설적인 이미지를 동시에 보여준다.

Paul McCarthy participates in London’s annual Sculpture in the City from June 27, 2017, to May 1, 2018. In this seventh edition of the project, 16 artworks will make up the outdoor sculpture park in the City of London (also known as the “Square Mile”), among Britain’s most famous buildings. This year the artworks are spread further across the Square Mile, including installations at six new locations and ranging greatly in form and scale. Among these works, McCarthy presents Apple Tree Boy Apple Tree Girl (2010), two monumental figurines that belong to the artist’s Hummel series. Installed in front of St. Helen’s Church, Bishopsgate, the 5-meter sculpture is inspired by the porcelain ‘Hummel’ figures that became popular when American soldiers, who were stationed in Germany during World War II, sent them home as souvenirs. McCarthy has enlarged and modified the original decorative figures to resemble Adam and Eve, playing with the idealization of plump, cherubic children. These Überkinders are distorted to the point of abstraction, appearing adorable and obscene all at once. 


[Source from the City of London website]
 
 
8 김용익,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에 작품 소장

Plane Object, 1977, Air brush on cloth, Variable dimensions (approx. 32 x 100 in.),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Purchased with funds provided by the Acquisition and Collection Committee, Mandy and Clifford Einstein, Alan Hergott and Curt Shepard, Carolyn Powers, and Terri and Michael Smooke. Photo by Keith Park. 

참여작가: 김용익
전시기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웹사이트: https://www.moca.org/
 
국제갤러리의 김용익의 대표적인 초기 천작업 연작 중 하나인 <평면 오브제>(1977)가 미국 로스엔젤레스 현대미술관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에 소장된다. <평면 오브제> 시리즈는 비고정적인 상태의 마포 천에 스프레이를 뿌려 입체를 평면 속의 이미지로 바꾸려는 행위를 보여주는 작업으로, 1974년 김용익이 홍익대학교 서양화과에 재학시절 처음 선을 보이며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화단에 등단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평면 오브제> 작업에서 물질과 이미지의 대립관계를 완화시키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에 따라 천은 물질이 되고 천의 물질성을 통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주름의 형태는 그것에 스프레이가 분사됨에 따라서 실제의 주름이 아닌 주름같이 보이는 이미지가 된다. 김용익의 작품은 추후 예정된 상설전과 기획전을 통해 대중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Kim Yong-Ik’s representative work of his early fabric series Plane Object (1977) will join the permanent collection of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The artist first came to fame with his fabric series, completed during his undergraduate studies in the Western Painting department at Hongik University in 1974. In this series, the artist uses spray paint on unfixed hemp cloth to transform this three-dimensional object into an image on a planar surface. The fabric becomes an object following the artist’s intention to mitigate the dissonant relationship between physicality and image, which is reflected in the folds created by the materiality of the hemp cloth. These actual creases become images resembling itself when the artist spray paints along each fold and across the fabric. The acquired work will be introduced to the public in the future through permanent and curated exhibitions. 

 
 
9 양혜규, 독일 레버쿠젠 Museum Morsbroich 그룹전 참여

Installation view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Museum Morsbroich, Leverkusen 2017, Photo: Achim Kukulies, Dusseldorf

참여작가: 양혜규
전시제목: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전시기간: 2017년 5월 21일 – 2017년 9월 3일 
전시기관: Museum Morsbroich, Leverkusen, Germany
웹사이트: http://www.museum-morsbroich.de/index.php?id=aktuell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5월 21일부터 9월 3일까지 독일 레버쿠젠에 위치한 모르스브로이히 뮤지엄에서 개최하는 그룹전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관객을 창작에 참여하고 관여할 수 있으며 나아가 창작을 완성시키는 주체라 간주한다. 또한 본 전시에서는 1950년대부터 시작된 관객 참여형 작품의 역사를 고찰해 보는 섹션을 마련해 선보인다. 관객이 작품에 미치는 적극적인 영향력은 미술기관을 가능성의 공간으로 변모시키며, 관객들을 수동적 관찰자에서 중요한 역할자로 탈바꿈 시킨다. 요셉 보이스, 한스 하케, 그리고 이브 클랭을 비롯한 30명의 국제적인 작가들의 작품이 소개되는 이번 전시는 관객이 창작 과정의 다양한 측면들을 지성적으로 혹은 인식적으로 탐구할 수 있도록 초대해 그 과정에 참여하도록 유도한다. 양혜규는 이번 전시에서 바퀴와 손잡이가 장착되어 움직임과 소리를 동반하는 설치작업 <Sonic Dance – Lunar Side Up>(2014) 을 선보인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Duet with Artist. Participation as Artistic Principle at Museum Morsbroich in Leverkusen, Germany, from May 21 to September 3, 2017. This exhibition features works that are conditioned on the participation of visitors who create, control or complete artistic processes, as well as an extensive historical section that examines the history of participatory works since the 1950s. The active role of the audience transforms the museum institution into a space of possibilities, encouraging the viewer to take on a formative role as opposed to that of a passive observer. With works by approximately thirty international artists including Joseph Beuys, Hans Haacke, and Yves Klein, the exhibition invites visitors to examine the various aspects involved in the creative process on an intellectual, cognitive level and subsequently participate in it. The installation includes Haegue Yang’s Sonic Dance – Lunar Side up (2014), a work on wheels and designed with handles that also produces sounds when set in motion. 


[Source from the Museum Morsbroich press release]
 
 
10 빌 비올라, 스페인 Guggenheim Bilbao Museum에서 개인전 개최

Slowly Turning Narrative, 1992, video/sound installation. Projected image size: 2.75 x 3.65m. Room dimensions: 4.3 x 6.1 x 12.5m. Continuously running. Courtesy of the artist's studio and Guggenheim Bilbao Museum.

참여작가: 빌 비올라
전시제목: Bill Viola: A Retrospective
전시기간: 2017년 6월 30일 – 2017년 11월 9일 
전시기관: Guggenheim Bilbao Museum, Spain
웹사이트: https://www.guggenheim-bilbao.eus/en/exhibitions/bill-viola-a-retrospective/
 
국제갤러리의 빌 비올라는 2017년 6월 30일부터 11월 9일까지 스페인 빌바오에 위치한 구겐하임 미술관에서 <Bill Viola: A Retrospective>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빌 비올라의 작품활동을 주제와 시대별로 나누어 탐구하는 회고전 격의 전시로, <The Reflecting Pool>(1977-1979)을 포함한 작가의 대표적인 초기 싱글 채널 비디오작품부터 최근작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들을 함께 선보인다. 시적 정취를 자아내는 초기작업에서 빌 비올라는 시간에 대한 관념과 이에 대한 해체, 인간의 존재에 관한 탐구, 주변과 자연적 소리를 녹음하고 조작하는 등의 실험을 포함, 그의 작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주제들을 표현해왔다. 1980년대부터 시작해 90년대에 이르기까지 줄곧 물리적 속성에 집중해온 빌 비올라는 <Heaven and Earth>(1992)와 <Slowly Turning Narrative>(1992) 등의 작업에서 조형적 사물을 통해 지각과 정신성을 탐구하였다. 이러한 작품세계의 연장선으로 지난 십 년간 빌 비올라는 여러 가지의 미디어와 형식을 통해 인생의 근본적인 경험을 그려내 왔다. 

Bill Viola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Bill Viola: A Retrospective at the Guggenheim Bilbao Museum, Spain, from June 30 to November 9, 2017. This exhibition is a thematic and chronological survey of the artist's career that begins with his early single-channel videotapes, including such iconic works as The Reflecting Pool (1977–1979). These highly poetic creations address some of the most important themes in Viola's output: the notion of time and its deconstruction, investigations into human existence, and experimentation with the recordings and manipulation of ambient and natural sounds. In the 1980s he began adding physical elements which he continued during the 1990s, his studies of perception and spiritual issues materializing in the form of sculptural objects, as can be seen in Heaven and Earth (1992), and large works such as Slowly Turning Narrative (1992). Over the last decade, through a wide variety of media and formats, Viola has continued in his work to depict the fundamental experience of life.

[Source from the Guggenheim Bilbao Museum website]

 
 
11 우고 론디노네, 미국 Swiss Institute Contemporary Art에서 개인전 개최

John Giorno (left) and Ugo Rondinone. Photo by Alex Cretey-Systermans.

참여작가: Ugo Rondinone
전시제목: Ugo Rondinone: I ♡ John Giorno
전시기간: 2017년 6월 22일 – 2017년 8월 20일
전시기관: Swiss Institute Contemporary Art New York
웹사이트: http://www.ilovejohngiorno.nyc/index.html

국제갤러리의 우고 론디노네는 2017년 6월 28일부터 8월 20일까지 <Ugo Rondinone: I ♡ John Giorno>전을 Swiss Institute Contemporary Art New York을 비롯한 뉴욕 내 13곳의 기관에서 개최한다. 전시이자 동시에 론디노네의 작품이기도 한 이번 전시는, 시인이자 예술가, 사회 운동가로 활동하는 그의 뮤즈 존 지오노의 비범한 삶과 작품들을 조명한다. 지오노의 회화, 영상, 사운드 설치, 드로잉, 아카이브 프레젠테이션 및 비디오 설치를 포함한 다양한 작업들과, 지오노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한 다른 작가들의 작품들이 함께 전시된다. 론디노네는 존 지오노의 폭넓은 예술활동을 구성하고 있는 물질, 경험, 그리고 관계를 심도 깊은 작업들을 모아 전 방위적인 초상화를 그려냈다. 대표 전시작품으로는 지오노가 5시간 동안 숙면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담아낸 앤디 워홀의 필름작업 <Sleep>(1963) 과 ‘THANX 4 NOTHING’ 이란 제목의 시를 읽고 있는 조르노의 모습을 기록한 비디오 작업 <THANX 4 NOTHING>(2011)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국제갤러리를 비롯한 다수의 갤러리 및 기관의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Ugo Rondinone presents an exhibition titled Ugo Rondinone: I ♡ John Giorno at the Swiss Institute Contemporary Art New York and twelve other venues across New York from June 22 to August 20, 2017. The exhibition, which is also a work of art by Rondinone, presents the extraordinary life and work of the poet, artist, activist and muse, John Giorno. The exhibition features paintings, films, sound installations, drawings, archival presentations and a video environment that are works both by Giorno himself, as well as work that he has inspired. Through these works Rondinone presents a prismatic portrait assembled from thoughtful arrangements of the materials, experiences and relationships that have defined Giorno’s astonishingly wide-ranging artistic career. Among the works on view will be Andy Warhol’s seminal 1963 film Sleep, in which Giorno is shown sleeping for more than five hours, and Rondinone’s 2011 video work THANX 4 NOTHING, which features Giorno reading his poem of the same title. This exhibition has received the support of Kukje Gallery and various other galleries and institutions.


[Source from the I ♡ John Giorno website]
 
 
12 우고 론디노네, 미국 Berkeley Art Museum & Pacific Film Archive에서 개인전 개최

Ugo Rondinone, vocabulary of solitude, 2014–16; milled foam, epoxy resin, and fabric, forty-five parts; dimensions variable, courtesy of Frahm & Frahm.

참여작가: Ugo Rondinone
전시제목: the world just makes me laugh
전시기간: 2017년 6월 28일 – 2017년 8월 27일
전시기관: Berkeley Art Museum & Pacific Film Archive, Berkeley, CA
웹사이트: http://www.bampfa.berkeley.edu/program/ugo-rondinone-world-just-makes-me-laugh 

국제갤러리의 우고 론디노네는 2017년 6월 28일부터 8월 2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 위치한 Berkeley Art Museum & Pacific Film Archive에서 개인전 <the world just makes me laugh>를 개최한다. 본 전시는 대중문화뿐만 아니라 낭만주의와 초현실주의와 같은 역사적인 예술 사조에서 영감을 받은 이미지와 주제를 담아낸다. 무지개, 광대 및 광대의 신발과 같이 시각적으로 가벼운 느낌을 주는 모티프에 눈을 뗄 수 없는, 심리적으로 강렬한 느낌을 주는 설치가 만나 우울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품으로는 45개의 실물 크기의 삐에로 조각들로 구성된 <vocabulary of solitude>가 설치된다. 이 외에 60점의 ‘1998 diary’ 드로잉 시리즈 작품, 4 쌍의 삐에로 신발, 8점의 'sun’ 시리즈 대형 패인팅, 왁스를 조각해 만든 대형 백열전구, 그리고 버클리를 포함한 전세계 어린이들이 직접 그린 수천 점의 무지개 그림도 함께 전시 될 예정이다. 

Ugo Rondinone will be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the world just makes me laugh at the Berkeley Art Museum & Pacific Film Archive (hereafter BAMPFA) from June 28 to August 27, 2017. The exhibition will incorporate imagery and themes from popular culture as well as drawing inspiration from historical art movements such as Romanticism and Surrealism. Seemingly lighthearted motifs including rainbows, clowns, and clown shoes take on a melancholy tone in this riveting and psychologically intense installation. Forty-five life-size, highly realistic clown sculptures from Rondinone’s installation vocabulary of solitude, form the centerpiece of this exhibition. Along with this installation, the exhibition will feature several related works, including Rondinone’s drawing series 1998 diary, which consists of sixty works; four pairs of clown shoes; eight large-scale paintings from the artist’s sun series; an oversized lightbulb sculpted from wax; and thousands of drawings of rainbows made by children from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Berkeley. 


[Source from the Berkeley Art Museum & Pacific Film Archive website]
 
 
13 양혜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최하는 <상영프로그램&아티스트 토크> 참여


참여작가: 양혜규
프로그램제목: 이야기의 재건5: 폴리포니, 가상의 나 
상영회 일정: 2017년 6월 14일 – 2017년 7월 16일
양혜규 작품 상영 일정: 2017년 6월 16일 금요일 오후 3시 
                            2017년 6월 28일 수요일 오후 7시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오후 2시30분
아티스트 토크 일정: 7월 15일 토요일 오후 4시 
전시기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필름앤비디오
웹사이트: http://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

국제갤러리의 양혜규는 2017년 6월 14일부터 7월 1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필름앤비디오에서 진행되는 <이야기의 재건 5: 폴리포니, 가상의 나>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이야기의 재건’ 시리즈는 2016년 6월부터 시작한 장기 기획상영 프로그램으로, <이야기의 재건 5: 폴리포니, 가상의 나>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상영회에는 일종의 여행 서사시 형식 안에서 목소리와 이미지의 관계를 실험하는 양혜규의 비디오 3부작(2004-2006) <펼쳐지는 장소>, <주저하는 용기>, <남용된 네거티브 공간>, 그리고 2007년에 제작한 <휴일이야기>가 상영된다. 이 중 비디오 3부작에서는 부유하는 여행자의 단상이 보이스오버로 전해지는 모호한 풍경 이미지들은 자아와 도시공간 사이의 간극을 담아낸다. 프로그램 기간 동안 총 20개의 작품이 29회차에 걸쳐 상영되며, 7월 15일 오후 4시에는 양혜규의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될 예정이다.

Haegue Yang participates in Reconstruction of Story 5: Polyphony, the Imaginary of ‘I,’ a Film & Video program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ereafter MMCA) from June 14 to July 16, 2017. Launched in June 2016 as a long-term film and video screening program, the Reconstruction of Story series concludes with Reconstruction of Story 5: Polyphony, the Imaginary of ‘I’. The program will include Unfolding Places (2004), Restrained Courage (2004), and Squandering Negative Spaces (2006), a video trilogy by Yang along with Holiday Story, a film produced in 2007. The trilogy experiments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voices and images in a travel epic format, and displays ambiguous landscape images where the idle thoughts of a drifting traveler are transmitted through voiceovers that reflect the gap between the self and urban spaces. During the program, a total of 20 films will be screened 29 times, and an artist talk with Haegue Yang will be held on June 15 at 4PM. 





[Source from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website]
 
 
14 로니 , 댈러스 내셔 조각 센터에서 개인전 개최

Untitled (“Sometimes I think I resemble myself too much. I have always been someone else…”),
2010-2012, Solid cast glass with as-cast surfaces, 2 unique purples, 56.5 x 76.2 x 91.4 cm,
Courtesyof Kukje Gallery


참여작가: 로니 혼
전시제목: Roni Horn
전시기간: 2017년 5월 20일 – 8월 20일 
전시기관: Nasher Sculpture Center, Dallas, TX
웹사이트: http://www.nashersculpturecenter.org/art/exhibitions/exhibition?id=467
 
국제갤러리의 로니 혼은 2017년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내셔 조각 센터에서 개인전 을 개최한다. 2010년 이후 미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뮤지엄 전시로, 원통형의 다양한 색상으로 이뤄진 대형 유리조각 8점이 메인 전시장에 설치될 예정이다. 작품 한 점에 제작 기간만 3-4 개월의 시간이 소요되는 노동 집약적 작업으로, 작품의 추상적 형태는 산업적 제조공정과 미니멀리즘적인 시각언어에서 비롯됐다. 빛을 투영하는 반투명 재질에 부피감이 느껴지는 형태의 유리조각에 빛이 주입되며 관객들의 주목을 이끌어 낸다. 공간을 압도하는 육중한 유리조각 작품은 전통 유리공예의 정의에 대한 전복이자 조각 영역으로의 확장을 의미한다.

Roni Horn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Roni Horn at the Nasher Sculpture Center from May 20 to August 20, 2017. This exhibition, which is Horn’s first American museum presentation since 2010, displays eight large-scale cylindrical cast glass sculptures of varying colors in the museum’s main gallery. These sculptures, which are produced through a laborious process, require three to four months each to complete and often borrow from the visual language of Minimalism through their abstract forms and industrial fabrication processes. Her sculptures will be infused with light, calling attention not only to their volumetric forms, but also the reflective and translucent qualities of glass. The works in Roni Horn defy traditional definitions of glass art, expanding the genre into the realm of sculpture laden with weight and presence. 


[Source from the Nasher Sculpture Center website]
 
 
15 김수자, 김세중 조각상 수상

Deductive Object, 2016, site specific installation consisting of painted welded steel, aluminum mirror panels. Sculpture: 2.45 x 1.50 m, Mirror: 10 x 10 m. Installation at Kimsooja – Archive of Mind at MMCA, Seoul. Photo by Jeon Byung Cheol. Courtesy of MMCA, Hyundai Motor Co., Kukje Gallery, Seoul, and Kimsooja Studio.

수상작가: 김수자
수상내용: 김세중 조각상
수상일자: 2017년 6월 24일 오후5시
시상장소: 서울 용산구 ‘예술의 기쁨’ 대강당
웹사이트: https://www.kimsechoong.org/
 
국제갤러리의 김수자는 제 31회 김세중 조각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김세중 조각상은 1987년 한국 현대조각 제 1세대 작가인 김세중(1928~1986)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역대 수상자로는 안규철, 엄태정, 박석원, 김영원 등이 있다. 올해 심사위원으로는 조각가 최만린, 이화여대 교수 윤난지, 서울대 미대 학장 문주, 미술 비평가 김복기, 홍익대 교수 전영백이 참여하였다. ‘보따리’ 시리즈로 세계적 주목을 받은 김수자는 장소 특정적(site-specific) 설치작업과 퍼포먼스를 통해 작가 자신과 사회와의 관계를 탐구해왔다. 이번 조각상의 시상식은 6월 24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예술의 기쁨’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Kimsooja has been named the 31st Kim Se-Choong Sculpture Award laureate. Established in 1987, the Kim Se-Choong Sculpture Award is enacted to honor the accomplishments of Kim Se-Choong (1928 – 1986), one of the first generation of contemporary Korean sculptors. Notable past awardees include Ahn Kyuchul, Um Tai Jung, Park Suk-Won, and Kim Youngwon. This year’s judges are sculptor Choi Man Lin, Nanjie Yun (professor of Fine Arts at Ehwa Womans University), Moon Joo (president of the College of Fine Ar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rt critic Kim Boggi and Young-baek Chun (professor of Fine Arts at Hongik University). Kimsooja, who received world-wide attention for her Bottari series, also worked with site-specific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s that enabled her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herself and the rest of society. The award ceremony will take place at the ‘Joy of Arts’ Auditorium in Yongsan-gu, Seoul on June 24, 2017 at 5 PM.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